:::더즌스타:::

HOME > INFORMATION

작성일 2015-02-26 (목) 15:22
해외환자도 원격의료 대상·범위 확대
복지부 포함 6개부처 주관, 의료기관·원양선박 등 140곳 참여 90억 투입

원격의료 시범사업이 대폭 확대된다. 기존 보건복지부 주도에서 6개 중앙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차원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원격협진 활성화 및 원격의료 시범사업 확산 계획’을 마련하고 오는 3월부터 단계적으로 실시해 나갈 방침이라고 26일 밝혔다.

일단 정부는 현재 18개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50개소, 1800여명으로 확대키로 했다.
의원급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에 대한 원격 모니터링 시범사업을 확대하고, 의료 접근이 제한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시범사업 모델을 다양화 한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해외환자 대상 사전사후관리 서비스를 위해 국내방문 해외환자의 사전문진, 진료 후 사후관리 등을 원격으로 실시토록 했다.

이를 위해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위탁 운영 중인 아랍에미리트 칼리파병원에 Pre-post Care Center를 개소, 타 중동 지역으로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해외에 진출한 국내 의료기관의 본원이 영상판독, 병리검사 해석 등을 수행하는 원격협진 모델을 개발,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오는 4월부터 의료인 간 원격협진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취약지 병원 응급실과 대도시 거점병원 응급실 간 원격협진 네트워크 사업을 실시키로 했다.



응급실 간 이뤄지고 있는 전화 또는 화상 원격협진에 대한 건강보험 시범 적용도 시작된다.



종합병원과 지역 병의원 간 의뢰‧회송 환자 원격협진까지 시범 적용을 확대하고, 평가를 거쳐 오는 2016년 상반기 중 건강보험 정식 수가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응급 모형은 권역응급센터인 단국대학교병원, 명지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및 이들과 협약을 맺고 있는 21개 의료기관에 대해 적용된다.

물리적 제약 등으로 의료서비스 접근이 어려운 특수지에도 원격의료 서비스가 도입된다.



오는 4월 원양선박 선원을 위한 원격의료 서비스를 시작으로, 7월에는 군장병 대상 원격진료 및 원격건강관리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각 과제들은 복지부, 미래부, 법무부, 국방부, 산업부, 해수부 등 6개 정부부처간 협업으로 추진되며, 참여 대상은 140개 기관에 사업비는 90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각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현장 의료인들이 모델개발 및 사업 수행 등에 적극 동참할 수 있도록 참여 의료기관 등과 협조해 나갈 방침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계획을 통해 원격의료 활성화의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며 “농어촌 등 취약지 주민이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격의료의 안전성, 유효성을 검증하고 국회에 제출된 의료법 개정안을 보완한느 등 입법논의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